의정부역 스마트시티 급매

의정부역 스마트시티 급매

부동산 시장의 장기 침체기에는 질투와 부동산 투기의 진원지 인 강남도 무료가
아니다. "강남 깨지지 않는"신화도 희미 해지고 타워 팰리스는 여러 번
지불되었습니다. 최근 우면산의 산사태로 인해 홍수 피해가 발생했습니다. 일부 강남 주민들은 강남
지역 투기 지역의 석방을 요구하는 건설 교통부에왔다. 이 상황에서 부동산 투기의
진원지 인 강남의 길을 되돌아 봅시다. 1. 강남
개발 정부 서울 지역은 605.25㎢. 이 중 강북은 297.82㎢로
49.2 %, 강남은 307.43㎢로 50.8 %를 차지한다. 한강 남쪽을 의미하는 강남은 서울
지역의 50.8 %를 차지한다. 강남은 부동산 시장에서 강남구, 서초구, 송파구의 3
개 강원을 가리킨다. 강남은 현재 강남 공화국 또는 강남구라고하는 지시의
대상이다. '강남구'이며 투기 부동산 투기의 진원지이다. 그러나 1960 년대
중반까지 한강 대교와 광진 대교 만 서울 (강북 지역)에서 한강을
건너는 반면, 강남은 서울의 미개발 교외 지역이었습니다. 1970
년대 이전에는 오늘날의 강남구와 서초구는 영동포의 동쪽을 의미하는 '영동'이라고 불렸다. 당시
강남은 알려지지 않은 채 주변 지역과의 지리적 인 관계에서 그 이름이
결정되는 방식으로 미개발되었습니다. 과수원과 과수원이 서울이 아닌 서울 교외로
분류 된 지역이었다. 한편 서울의 인구는 한국 전쟁 직후의 124 만
명에서 1960 년 2440 만 명으로 증가했다. 그 후 산업화와 도시화가
급속히 진행되었고 1965 년에는 347 만 명으로 증가했다. 이
급속한 산업화로 인해 서울 강북 지역은 과밀되어 서울 인구를
수용 할 수있는 가까운 곳이 필요했습니다. 정부는 1966 년 사우스 웨스트
플랜 (Southwest Plan)과 뉴 서울 플랜 (New Seoul Plan)을 포함한 강남 지역
개발 계획을 발표했으나 1968 년 강남 개발이 본격적으로 시작되었다. '영동
지구 재조정 사업'에 따르면 '그리드로드'가 건설되어 공원, 학교 신문,
주택 용지 등으로 토지 이용이 결정되었고 한남 대교와 경부 고속도로가
개통되는 속도가 빨라졌다. 오늘날 강남은 교통 혼잡이 심하다.하지만 강남이 건설되면
교통 체증을 유발할 수있는 차량 수가 늘어날 것이라고 상상할 수 없다.
1972 년 제 1 차 포괄적 국가 발전 계획
(1972-1981)이 시작되었을 때 한국의 1 인당 소득은 319 달러에 불과했다. 1973
년 제 2 차 경제 개발 계획에 따라 중화학
공업이 시작되었고 기술적 인 해외와의 협력이 시작되었습니다. 1975 년까지는
국내 모델 조랑말이 출시 된 것이 아니었고 1980 년대 중반까지 등록
된 차량 수가 1 백만을 초과 한 것을 고려하면 이해할 수있었습니다.
한강 대교는 1917 년에 완공되었고, 두 번째 강교는 1965 년에
완성되었습니다. (연화 대교), 1969 년 한강 대교 (한남 대교)
등 강남에 주목하기 시작했다. 1970 년 7 월 경부
고속도로 개통 당시에는 강남으로의 이동이 쉬워지고 강남으로의 발전이 가속화되었습니다. 1972 년
4 월 서울시는 강북을 억제하고 강남 개발을 촉진하기 위해
'특정 시설에 대한 제한 구역'을 설립했다. 서울 특별시의 정책에 따르면
강북에서는 백화점, 도매 시장, 공장 등의 설립이 금지되었고 신축,
재건축, 건물 확장에 대한 허가가 없었다. 중동의 당동과 무교동의
유흥 업소는 취득세에 대한 규제와 면제가없는 강남으로 이동하기 시작했습니다.
영동 지구 종합 정착 사업에 따르면, 여의도 (250 만평,
8.40㎢)가 탄생했다. 정부는 빈 공간을 채우기 위해 강북 지역의 발전을
억제하면서 강남 개발을 촉진했다. 그들은 공공 서비스 아파트, 이사
한 학교, 고속 버스 터미널 및 공공 기관을 설립하고
민간 기업에 세금 혜택을 제공했습니다. 1975 년 현재 강남 고속 버스
터미널 부지가 결정되었습니다. 강남 고속 버스 터미널은 1977 년
회사가 운영하는 버스 터미널을 통해 지어졌습니다. 1979 년 서울 고속 버스 터미널로
이름이 바뀌 었습니다. 1970 년대 강남과 강남의 인구 비율은 약
2 대 1이었고, 1974 년 지하철 개통 첫해에 지하철 운송의 비중
단지 1.1 %에 불과했다. 하나,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